본문 바로가기
건강,웰빙

면역력 높이는 음식은 무엇이 있을까?(feat. 봄철 음식)

by 워니어님 2020. 4. 12.
반응형

예상치못한 코로나 바이러스의 장기화로인해서 그 어느 때보다 면역력 관리에 신경을 써야하는 요즘인데요, 손 씻는 것을 생활화하고 운동을 하면서 면역력을 높이는 것도 좋지만 제철에 맞는 음식을 먹는 것도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방법 중 하나입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따뜻한 봄의 계절이 왔는데요, 면역력을 높여주는 봄철 음식에대해서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1. 사포닌이 풍부한 '더덕'

: 더덕은 사포닌과 철분, 칼슘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기관지 건강에 도움을 주며 뿐만 아니라 암 예방과 콜레스테롤 제거, 동맥경화를 예방해주고, 혈당 조절 하는데도 탁월한 효과를 보입니다. 하지만 이런 좋은 효능 뒤에는 더덕 특유의 씁쓸한 맛과 다소 쾌쾌한 향이 부담스럽게 느껴져 더덕을 꺼려하는 사람도 많을 것입니다.

이 경우엔 더덕을 양념과 함께 먹으면 쓴맛이 어느정도 완화되어 맛있게 섭취할 수 있습니다. 요리시에 고추장 무침이나 구이 등의 음식으로 해 먹어도 환절기 호흡기 건강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

 

2. 봄을 알리는 '냉이'

: 냉이된장국은 봄을 알리는 식탁 메뉴 중 하나인데요, 냉이는 면역력 관리를 돕는 아연과 망간이 풍부한 식품으로 유명합니다. 이는 면역체계의 세포를 재생시키고 면역기능을 촉진하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냉이 속에 들어 있는 비타민 C는 피로를 해소시켜주고 봄에 유난히 자주 찾아오는 춘곤증을 예방하게 해줍니다.

 

3. 새콤달콤한 '마나리'

봄이 되면 고기와 함께 즐겨먹는 미나리는 비타민A, B1, B2, C 등이 함유된 알카리성 식품입니다. 칼슘, 인, 단백질과 철분 등의 무기질과 섬유질도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있는데요, 몸 속에 독소를 없애는 해독작용도 탁월해 독소 배출의 효능을 가졌다고 알려져있습니다.
또 혈액 산화를 방지하고 이소람네틴과 같은 함영 성분이 체내 염증을 제거해 심장과 혈관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미나리는 나물이나 무침, 즙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섭취할 수 있습니다.

4. 비타민C가 풍부한 '시금치'

: 마지막으로 소개해드릴 음식은 시금치입니다. 시금치는 비타민 C와 엽산이 풍부해서 면역력을 높이는데 좋은 음식으로 이미 우리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죠. 아울러 눈에 좋은 성분인 루테인도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눈 건강 관리에도 참 좋은 음식입니다. 시금치를 먹을 때 주의할 점이 있는데요, 시금치는 조리시 너무 오랫동안 삶으면 영양소가 파괴되기 때문에 물에 살짝만 데쳐 먹는 것이 좋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등의 감염을 줄여주는 인돌-3-카비놀을 함유한 시금치는 브로콜리, 순무, 케일 등과 함께 면역력을 높이는 대표적인 채소로 꼽히고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0